라이프로그


[사료번역] 황청직공도-문채국(보르네오 브루나이) 사료 번역

황청직공도 권1


문채국(汶菜國, 만주어: wen tsai gurun)


△<황청직공도> 의 문채국 남녀


문채국(汶菜國)1은 당대(唐代)의 파라국(婆羅國)2이다. 동양(東洋)이 끝나고 서양(西洋)이 시작하는 곳이다. 명 영락 연간, 자주 입공(入貢)하였고, 전설에 의하면, 그 두목은 복건 사람(閩人)으로 정화(鄭和)를 따라갔다가, 그 땅을 점거했다고 한다.3 산을 등지고 바다를 앞에 두고 있다. 불교를 숭상하여, 죽이는 것을 싫어하고 보시하는 것을 좋아하며, 돼지를 먹는 것을 금한다.4 그것을 위반하는 자가 있으면 죽을 때까지 나무를 베고 등나무 캐는 것을 생업으로 삼아야 한다. 남자는 머리카락을 잘라 진홍색 비단(絳帛)으로 싸고, 턱수염은 밀고 구레나룻은 남기니, 술루(蘇禄)와 비슷하다. 여자는 머리를 풀어헤쳐 어깨에 드리우며, 정수리에 수건을 묶는다. 치마를 입고 맨발로 다닌다.


*각주


1. 문채국(汶菜國): 지금의 보르네오 섬을 점거했던 브루나이 술탄국이다. 말레이 인들이 뿌리였고, 서기 7세기경에는 말레이반도와 인도네시아의 제해권을 장악한 스리위자야 제국의 속국이었다가. 이후 14세기 마자파힛 왕조의 속국이 되었다. 15세기에 이슬람교가 전파되면서, 브루나이는 독립국이 되었고, 보르네오 섬의 대부분을 점거하여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나 16세기 이후 스페인과 전쟁을 벌이면서 점차 세력이 쇠퇴하였다.


2.  파라국(婆羅國): 지금의 보르네오 섬이다. <신당서><남만열전>에 의하면, 669년(당 총장 2년) 사신을 보냈다고 한다. 보르네오 사람들은 6~9세기까지 중국과 해상 교역을 하면서 자신들을 '푸니(Puni, 婆利, 渤泥)'라고도 칭하였다고 한다.


3. 실제 정화의 남해 원정 이후 많은 복건성 출신 화교들이 보르네오 섬에 정착하였다. 이 기사는 이러한 사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4.  브루나이는 15세기 이후 이슬람을 받아들였다. 따라서 주민들이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것은 이슬람 관습을 따른 것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